2017/11/17 13:17

효성 압수수색, '비자금 조성의혹' 특혜

효성 압수수색, '비자금 조성의혹' 특혜


"조현문 효성그룹 차남 고발 3년만"



효성그룹 '형제의 난' 사건 수사도중 그룹 차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나타났

다고 검찰이 밝혔다.


검찰은 효성의 본사 및 관련된 8곳에 수사관을 파견하여 압수수색을 하였다, 효성

그룹의 조석래 전 회장이나 조현준 회장의 자택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빠졌다.



[헤럴드경제기사참고]
가마우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