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7 18:38

이명박·이시형 父子, '다스는 누구겁니까' 거듭 부인…"난 그렇게 어리석지 않아" 이슈/뉴스 우지


이명박·이시형 父子, '다스는 누구겁니까' 거듭 부인…"난 그렇게 어리석지 않아"
  
▲ 이명박 이시형 다스는 누구겁니까 (사진: JTBC 뉴스 캡처) ⓒ뉴스타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의 아들 이시형 씨를 둘러싼 '다스(DAS)' 실소유주 논란이 거듭되고 있다.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 논란에 입을 열지 않는 모습이 포착, 이와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은 지난 2007년부터 시작, '다스는 누구겁니까'라는 말이 빠르게 퍼져나가며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다스는 누구겁니까' 등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의 아들 이시형 씨를 둘러싼 다스 논란이 거듭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 모두 다스에 대한 언급을 꺼리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부터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하며 "그러한 의혹이 진정한 네거티브"라고 반박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 당 대선후보로 검증 청문회에 참석해 다스와 관련된 의혹에 반박, "다스가 투자자문사 BBK에 거액을 투자한 것이 이명박 후보 때문 아니냐"라는 말에 "기업하는 사람들은 그런 것을 믿지 않는다"라고 일축했다. 

또한 다스 계열사 '홍은프레닝'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대통령 해보겠다고 결심한 사람이 친인척 회사에 개발 정보를 넘겨줄 정도로 어리석지는 않다"라고 해명했다.


이러한 발언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일 것이라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 


주진우 기자 역시 이명박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 거듭 주장하며 여러 의혹들을 폭로,  실소유주설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시형 씨는 다스 실소유주 등 숱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바, '다스는 누구겁니까'의 진실이 무엇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뉴스타운 황인영기자]


소식끝.


덧글

댓글 입력 영역